나를 찾아떠나는 부산 순례길

 

글쓴 이 : 박창희

펴낸날 : 2017년 12월 15일 1판 1쇄

크기 : 150x220mm

총페이지 : 298p 

ISBN 978-89-90969-67-5 03980

책값 : 16,000원

책표지를 클릭하시면 책의 일부를 미리 볼 수 있습니다.

책소개 

부산은 대한민국의 파란만장한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관통한 도시다. 임진왜란과 일제의 침략 교두보,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그후 급격한 도시화·산업화를 통해 압축성장해 온 곳이 부산이다. 팔도민을 끌어안고 세계적인 무역항으로 우뚝 선 부산은 그러한 성장 과정만큼이나 다양하고 흥미로운 종교 자산을 가지고 있다.

부산은 다종교·다문화가 꽃핀 도시다. 특정 종교가 도시 분위기를 지배하지 않는다. 불교와 기독교세가 강하지만, 자생 종교인 원불교, 천도교 등 총 50여 개의 종교가 한바탕 어우러져 마치 ‘종교 백화점’을 연출한다. 이는 한국사회의 일반적인 종교 현황이지만, 부산은 그러한 판도가 한층 두드러진다. 마치 종교판이라는 ‘두리밥상’에 서로 다른 종교, 종단, 교파의 신자들이 둘러 앉아 함께 밥을 먹고 있는 풍경을 연상시킨다. 종교라는 테두리 안에서 느슨하지만 평화 공존이 유지되는 모습이다.  

저자소개 

박창희 

경남 창녕 출신이다. 우포늪과 가까운 곳에서 소 먹이고 풀 뜯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부산대학교 영문학과와 부산대 대학원 예술문화와 영상매체 협동과정(석사)을 졸업했다. 국제신문 기획탐사부장, 편집부장, 논설위원, 뉴미디어국장, 대기자(大記者)를 지냈고, (사)걷고싶은부산, (사)부산스토리텔링협의회 상임이사를 역임했다. 부산발전연구원 부산학 자문위원, 스마트시티 부산포럼 운영위원장 등으로 활동 중이다.